Scroll to top

달래강 돌다리 (1)

달래강 돌다리 (1)

– 통일세계 2017년 3월호 –

구 성 : 이 길 연

평안도 정주 땅 달래강 돌다리
수십 년이 지나도 전설 속에 너울대는
달래강 다리 걸려 있습니다.

홍수로 무너지고 모래더미 밀려와 묻혀도
옛적부터 전해 내려오는 예언
모래더미에서 바위에서 싹이 돋아납니다.
파란 싹이 돋아납니다.

달래강 다리 바위 깎아 세워 놓은 장승
모래더미에 묻히는 날 세월 속에 묻히는 날
민족이 없어지고 나라가 없어지고
신천지가 펼쳐지리니 새 세상 펼쳐지리니

중국 사신 건널 달래강 다리 망가져
나라에 돈이 없이 다리 놓을 사람 방을 붙이니
조한준 할아버지 사재 털어 돌다리 놓았습니다.
돌 차곡차곡 쌓아
배가 지나갈 수 있을 만큼
크고 튼튼하게 만들었습니다.

할아버지 다리 만드는데 전 재산 다 쓰고
엽전 세 푼 남겨 놓았습니다.
다리 준공식에 신고 갈 짚신 사기 위해
엽전 세 푼 남겨 놓았습니다.

제3부 말씀시 월간 발표작

달래강 돌다리 (1)

Post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