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oll to top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머님 날 기르시니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머님 날 기르시니

-2020 문선명 천지인참부모 천주성화 8주년 효정 천보 대축제 기념행사 축시-

낭송 : 정 원 주 (총재비서실장)
작시 : 이 길 연 (시인)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머님 날 기르시니
두 분 곧 아니시면 이 몸이 살았을까
하늘같은 부모님의 가없는 은혜 어찌 다 갚으랴

아버지 16세 묘두산에서 받은 천명
평생 어깨에 걸머지신 채
새말씀 새진리 땅끝까지 전파하시니
살았다 하는 이름은 가졌으되
진흙과 같이 죽은 목숨
아버지 은총으로 저희들 거듭 태어났습니다.
독생녀 어머니 어린양 혼인잔치로 참부모 되시어
태평양 같은 넓고 깊은 사랑
우리 모두 품어 길러주셨나니
하해 같은 어버이의 가이없는 은혜
어찌 갚으리오.

한평생 거대한 활화산으로
핏빛 생명의 말씀 토해내시던 아버지
섭리의 골고다 정상에 올라 만왕의 왕 등극하신 후
다 이루었다! 다 이루었다! 다 이루었다!
하늘과 땅 온 인류 앞에 천명 고하셨나니
혼신으로 한 생애 불꽃 지키시던 아버지
장미 백합화 즈려밟고 그렇게 천성길 오르셨습니다.
한 백 년 영원토록 우리 곁에 계실 것 같았던 아버지
떠나신 후에야 아버지의 빈자리
얼마나 큰 지 새삼 깨달았습니다.
불충했던 지난날 되돌아보고
가슴 치며 후회하였습니다.

고백하건데 저희는 한 마리 야명조이었습니다.
밤이면 히말라야 설산의 혹독한 추위에 떨면서
날이 밝으면 둥지 짓겠다며 밤새운다는 야명조
아버지 천상에 오르시고 나서야
저희들 살아생전 효도하지 못했던 불효 후회하는
한 마리 야명조가 되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어머니 하얀 소복 입으시고 소리 없이 통곡하시며
“오직 나만 홀로 남았나이다.”
“생이 다하는 날까지 천일국 이 땅에 기필코 이루겠습니다.”
고운 님 여윈 이별 추스릴 겨를도 없이
어머니는 천일국 장막의 법궤와 석판 짊어지고
섭리의 십자가 홀로 지신 채 모세의 지팡이
아론의 싹 난 지팡이 하늘 높이 치켜드셨습니다.

아버지 성체 앞에 다짐하셨던 언약 일구시고자
어머니는 ‘신국가, 신대륙시대’ 개문하시고
일본 아시아에서 아프리카로
유럽 지나 남미로 다시 미국
천일국 안착 위한 천주적 가나안 복귀노정
13만3천여 킬로 지구를 돌고 돌았습니다.

이제 팔십을 바라보는 어머니의 살인적인 일정
입안이 헐고 서 있을 수조차 없이
성체에 무리 가하시면서
여덟 개 성상 험난한 고산준령 넘고 넘으셨습니다.
독생녀 천주의 어머니, 평화의 어머니였기에
주저치 않으셨습니다.

목 놓아 부르짖던 비전 2020 고지를 완성·완결·완료하시고
다가올 코로나 세계적 재앙과 남북통일 비전 위해
천군만마와 같은 무기로
자서전 『평화의 어머니』 나리신 채
또 다시 비전 2027 천로역정 선봉에 서신 어머니
끝내 지팡이 대신 손주들 짚으시고
등단하시는 어머니 뵈올 때
8년 전 아버지 여윈 우매한 저희 자식들
그저 내려앉는 가슴만 쓸어내릴 뿐입니다.

그러나 다시는 야명조의 전철 밟지 않기 위해
밤새 그리움에 겨워 진달래꽃에
피를 토했다는 귀촉도의 전설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마음 다잡고 분연히 일어나
어머니 내려주신 천상의 무기 자서전 높이 들고
굳건한 발걸음 전쟁터로 나아가겠습니다.
부모님 은혜 찬연한 효도로 보답하겠습니다.

제 1부 기원절 및 성화절 기념 축시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머님 날 기르시니

Post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